코로나 속 현장전문가 컨설팅 2000여건 진행‥우수사례 10건 선정

비즈니스지원단의 ’현장클리닉‘을 통해 1,957개사 지원
21년에는 지원 규모 50% 확대 지원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전문가 현장 파견이 지난해 2000여건을 기록하면서 중소기업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최근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를 전문가가 현장에서 직접 해결해 주는 ‘현장클리닉’ 사업의 지원 우수 사례 10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우수사례로 선정된 클리닉 위원과 기업에는 장관상(위원 5명)과 지도사회 회장상(위원 5명, 기업대표 10명)을 수여할 예정으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강화된 방역 조치로 인해 불가피하게 우편으로 수여됐다.

중기부는 전국 13개 지방청에서 비즈니스지원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화, 방문, 온라인 등을 통해 기업이 겪고 있는 자금, 인력, 수출, 세무․회계 등 전 분야의 경영 애로를 무료로 상담해 주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단순 상담만으로 해결이 어려운 문제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직접 중소기업 현장을 찾아가 단기 컨설팅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주는 ‘현장클리닉’ 사업으로 연계해 지원하고 있다.

올 한해 ‘현장클리닉’을 통해 1,957개사를 지원했으며, 그 중 성과가 우수한 53건을 추천 받아 지원 내용의 충실도, 지원 성과, 파급효과 등을 검토한 후 전문가 평가를 거쳐 최종 10건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사례는 동영상으로 제작해 기업 홍보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현장클리닉’은 ‘09년부터 지원해온 사업으로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이 대폭 증가해 지난 7월에 신청이 조기 마감됐다.

이를 반영해 내년에는 올해 예산 대비 50%를 증액해 더 많은 기업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지원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해 클리닉 위원에 대한 고객만족도 결과를 별점(★)으로 공개해 기업이 클리닉 위원 선정 시 참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중기부 김영식 고객정보화담당관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위해 지원 규모를 대폭 늘리고 클리닉 위원에 대한 별점 리뷰도 제공하는 만큼 많은 기업이 고민하고 있는 분야에 꼭 맞는 전문가를 선택해 성과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