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산업부·생기원 등과 ‘뿌리기업 밀크런 협약식’ 개최

뿌리기업의 신속한 원자재 공급과 물류비 절감을 위한 밀크런 방식 도입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3일(수) 오후 2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20 첨단소재부품뿌리산업기술대전'과 '뿌리기업 밀크런 협약식'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화석 한국금형산업진흥회 회장이 자리했으며,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 ▲㈜진양 이두형 대표가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5월, 산업부, 중기중앙회,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체결한 ‘뿌리산업 협력과 지원’을 위한 3각 협력체계 MOU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는 첫 결실이다.

밀크런(복합물류) 사업을 통해 광주 금형단지에 입주한 24개 금형기업들은 스웨덴, 독일에서 각각 발주·운송하던 Gas Spring(스프링)과 Ware Plate(베어링) 금형부품을 로테르담항에서 밀크런 방식으로 일괄 수거 방식으로 전환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 효과와 함께, 금형 원자재의 신속한 공급이 가능하고, 물류비용의 40%(5년간 약 7억원)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밀크런 사업은 오늘 협약식을 통해 광주 금형 특화단지 뿐 아니라, 他 지역, 他 뿌리 업종으로 확대하여 뿌리기업의 부가가치와 경쟁력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코로나19, 기후변화와 친환경, 디지털 경제 전환 등 우리경제가 새로운 불확실성에 직면하고 있어 이러한 환경변화 대응을 위해서는 제조업의 근본적인 기술혁신과 산업구조 혁신이 필요하고, 그 중심에 제조업의 근간인 ‘기술속의 기술’ 소부장·뿌리 산업이 있다”고 말하며, “소부장·뿌리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2.0'과 '뿌리 4.0 마스터 플랜'을 기반으로 내년에도 약 2조 5천억원 이상을 투입, 소부장 생태계 전반의 성장과 뿌리산업의 미래형 구조로의 전환을 공세적·선제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