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中企 핵심전략 “코로나로 인한 리스크관리”

내년 경영환경 긍정적 전망기업 10곳 중 1곳에도 못미쳐(7.8%)
「중소기업 경영실태 및 2021년 경영계획 조사」 결과발표 (500개기업)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11월 20일부터 26일까지 5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경영실태 및 2021년 경영계획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올해 코로나19 확산이 경영상황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긍정적 의견이 1.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고 ▲보통 32.8% ▲부정적 65.8%로 응답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영향이 컸던 만큼, 2021년 핵심 경영전략으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 대비 리스크관리 강화(53.2%)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사업운영자금의 안정적 확보(42.4%), ▲신규거래처·판로 발굴(38.0%)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2021년 경영환경에 대해서는 금년에 비해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한 중소기업이 22.0%로 조사된 반면, ‘호전될 것’이라고 전망한 중소기업은 10곳 중 1곳도 되지 않은 수준(7.8%)인 것으로 나타났고,

2020년 전반적 경영실적은 평균 68.8점(100점 만점)으로 조사됐으며, 업종별로는 서비스업(66.2점)이 제조업(71.5점)보다 다소 낮게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금년도 코로나19 대응 관련 유용했던 정책은 ▲긴급재난지원금(45.4%) ▲세금 및 4대보험 등 감면·납부유예(35.2%) ▲중소기업 대출 확대·만기연장(32.0%) ▲고용유지지원금(30.4%)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어 경기 회복에 대한 전망이 불확실한 만큼, 내년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제회복 활력을 위해 획일적인 주52시간 근무제 등 노동현안 및 규제애로 해소는 물론 내수활성화 및 금융·세제 지원, 중소기업 판로 지원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