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의료기기 허가받은 ‘냉장고&냉동고’로 지킨다


한신메디칼, 혈액냉장고&냉동고 5종 공급 준비 완료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선 병원에서 백신을 보관할 수 있는 약품냉장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신메디칼(대표 김정열)은 일선 병원들이 필요로 하는 용량별, 온도별 혈액·약품 냉장고를 갖추고 백신의 안전한 보관 및 유통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세계에 유통 중인 백신의 최대 50%가 이렇게 유통 과정에서 온도를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사용되지도 못하고 버려지고 있다.

바이러스나 단백질 등 생체물질을 이용하기 때문에 백신은 온도에 매우 민감하기 떄문이다.

아무리 효율 좋은 백신이라도 유통 과정에서 적절한 온도를 유지하지 못하면 효능이 사라진다.

WHO는 백신의 안전한 보관을 위해 2~8도의 온도를 유지할 것을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백신은 저온에서 유통되어야 하기 때문에 관련 냉장고를 필수적으로 구빟야 한다. 

한신메디칼은 안정적인 백신이 유통될 수 있도록 의료용 냉장고&냉동고 총 5종류를 생산 공급하고 있다.

제품으로는 혈액·약품냉장고 BPR-160(160리터), BPR-245(245리터), BPR-700(700리터) 등 3개 제품, 혈장냉동고 LPF-700(700리터) 1개 제품, 초저온냉동고 ULF-405C(405리터, 수평형) 1개 제품을 생산 공급하고 있다.

BPR-160(160리터)은 2℃~6℃ 소용량 혈액·약품 냉장고로 미국혈액은행협회(AABB)에서 제정하고 권장하는 표준을 적용한 제품으로 온도를 정밀하게 유지하여 보존혈액이 변질되거나 동결할 위험이 없도록 마이크로프로세서에 의한 실시간 온도제어가 이루어지는 제품이다.

BPR-245(245리터), BPR-700(700리터)은 2℃~6℃ 혈액 및 약품을 장기간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는 전용 냉장고로, 냉장실 온도를 정밀하게 유지하는 것은 물론 설정 온도 범위를 벗어나거나 전원이 차단되는 경우 디지털로 현재 온도와 고온, 저온, 단전 등 상태를 번갈아 표시한다.

LPF-700(700리터)은 –35℃에서 신선동결혈장을 장기간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는 전용 냉동고로 온도분포가 균일하고 온도편차가 거의 없도록 제작된 것이 큰 특징이다.

또 온도기록기와 경보장치를 설치해 혈장의 보존상 안전을 도모한 제품이다.

ULF-405C(405리터)는 -85℃의 초저온에서 물리, 화학적 변성 없이 피 냉동물을 동결 보존할 수 있는 초저온냉동고로, 환경에 유해하지 않은 Non-CFC 혼합냉매와 고밀도 폴리우레탄 발포보온재를 사용해 초저온을 유지한다.

최적설계의 열교환기를 갖춰 효율적이고, 조작하기 편리한 원터치 스크린패널을 통해서 사용이 가능하다.

또 정확한 온도제어 및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서 관리도 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설정범위를 벗어나거나 단전이 될 경우 신속한 대처를 위해 비상호출(SOS CALL) 시스템을 선택사양으로 사용할 수 있다.

김정열 대표는 “코로나19 백신은 안전하게 유통, 보관하는 시스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한신메디칼은 혈액&약품냉장고가 병의원에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www.hanshinmed.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