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테크놀로지 기술선도기업 2020’ 선정

중소벤처기업부 창업 지원정책 참여로 세계적인 스타트업으로 성장



루닛이 한국기업으로 유일하게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칠 혁신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지난 6월 16일 「세계경제포럼 기술선도기업 2020 (WEF’s Technology Pioneers of 2020)」에 한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루닛‘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은 전 세계의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혁신기술을 통해 사회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잠재력이 높은 업력 10년 이내 기업을 선정하고 있고, 올해는 100개 기업을 선정해 발표한다.

2013년 설립된 ’루닛‘은 국내 최초의 딥러닝 의료 AI 스타트업으로, ’Lunit INSIGHT‘로, 이는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흉부 X-ray를 분석하고, 폐 결절 및 유방암 등이 의심되는 이상 부위를 검출해주는 의료영상검출 보조 소프트웨어가 대표적인 제품이다.

’루닛‘은 ‘13년 8월 창업 이후 소프트뱅크벤처스, 인터베스트, 미래에셋 등으로부터 약 60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고, CB Insights가 2017년 발표한 ‘세계 100대 AI 기업’에 한국 기업으로 유일하게 선정된 바 있다.

또한, ‘19년 8월 일본 최대 의료영상 장비 업체인 ’후지 필름‘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올해 6월 19일에는 세계 의료장비 시장의 30%를 점유하고 있는 ’GE 헬스케어‘와도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특히 루닛은 ’14년 중기부의 대표적인 창업지원사업인 ‘팁스(TIPS) 프로그램’에 참여해 정부지원을 받으며 독자적인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고, 이를 기반으로 ’Lunit INSIGHT‘ 사업화에도 성공한 바 있다.

중기부는 "글로벌 스타트업을 계속 발굴해 육성하기 위해 AI, 비대면 분야 등 유망분야 스타트업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