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중기 영업비밀 관리 진단·교육 무료 지원


진단·치료·방역관련기업 대상으로 영업비밀 관리체계 진단·교육 등 무료 지원



정부가 의료기기 기업들을 위한 영업비밀을 관리 지원 서비스를 진행한다. 

특허청은 영업비밀 관리 현황을 진단해주고 무료 기업방문교육, 영업비밀 원본증명서비스료 감면 등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은 코로나 19 진단·치료제·방역물품 생산업체 등 관련 업종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 우위에 있는 국산 진단키트 및 방역물품에 대한 연구·실험 데이터, 계약단가 등 영업비밀이 유출될 위험이 커지고 있어서다.

주요서비스는 기업방문교육, 보호컨설팅, 원본증명서비스 등이다.

이에 따라 특허청은 진단키트, 치료제, 방역물품 등을 연구·생산하는 중소기업이 소속 협단체들과 함께 오는 29일까지 '영업비밀 보호 특별지원' 신청을 접수한다.

신청한 기업 중 소기업을 우선 지원하되, 소기업이 지원예정 규모에 미달될 경우 중기업 중 선착순 지원기업을 선정한 뒤 다음달 7일부터 본격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구영민 특허청 산업재산보호정책과장은 "이외에도 이번에 지원한 관련 중소기업은 핵심기술 유출 시 영업비밀 보유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원본증명서비스 등록 비용을 기업당 10건 한도내에서 7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며 "자세한 내용과 신청 절차는 한국지식재산보호원 영업비밀보호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