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피니언-인텔, 초음파 품질 향상 위해 손 잡았다




국내 대표적인 초음파기기 제조기업과 인텔이 손을 잡는다.

알피니언메디칼시스템(대표 최영춘, 이하 알피니언)은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19년 북미방사선의학회(RSNA)에서 미국 인텔과 초음파 진단기용 '빔포밍(Beamforming)' 기술 분야 협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빔포밍 기술은 초음파 진단에서 영상을 생성하기 위한 핵심 기술이지만 기존 초음파 진단기에서 별도로 제작된 전용 하드웨어가 있어야만 구현이 가능했다.

또 성능이 뛰어난 새로운 영상 구현을 위해서는 많은 시간을 투자해 별도의 하드웨어 개발이 필요했다.

이번 양사 협업으로 알피니언은 인텔의 그래픽 프로세서(GPU) 기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고 초음파 진단기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새로운 기술 도입을 통해 이전 시스템 대비 빨라진 데이터 전송과 연산 속도로 빅데이터를 구축해 기존에 활용하지 못했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으며, 더 나아가 초음파 진단용 AI 구현도 가능하다.

최영춘 대표는 "양사는 글로벌 시장 진출과 산업 발전을 위해 빔포밍 기술 연구와 개발에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