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4월 경기전망지수 60.6, 전월대비 17.9p 급락

14년 2월 통계작성 이래 역대 최저치 기록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69.6%)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내수와 수출 부진이 중첩되면서 중소기업 체감경기가 급격히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3월 13일부터 20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4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4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 60.6으로 전월보다 17.9p, 전년동월보다 25.1p 각각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4년 2월 전산업 통계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치 기록이다.

제조업의 4월 경기전망은 전월보다 8.0p 하락한 71.6으로 2009년 3월(70.5)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역시 서비스업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월보다 22.9p 하락한 55.0으로, 2014년 2월 조사이래 최저를 기록하였는데 건설업 16.7p, 서비스업 24.2p 전월대비 각각 하락했다.

중소기업은 내수부진, 인건비 상승 등이 가장 큰 경영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