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제세 의원, ‘의료기기 국산화 확대 정책토론회’ 개최

17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 … 국산화를 위한 경쟁력 확보 방안 토론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는 오는 17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 주관으로‘의료기기 국산화 확대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의료기기 국산화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지만 국내 의료기기 사용율은 60%에 미치지 못하고 이마저도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으로 가게 되면 19.9%, 8.2%로 낮아지고 있는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서 마련됐다.(통계수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자료 참고)

토론회에서는 의료인들의 국산 의료기기 사용 확대를 위해 의료인의 사용 경험을 늘리기 위한 방안, 가격경쟁력이 아닌 품질 위주의 경쟁을 위한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회에서 고려대 의대 선경 교수가 ‘국내 의료기기 산업 현황과 제언(연구개발 투자를 중심으로)’을 주제로, 피씨엘(주) 김소연 대표이사가 ‘혁신조달 국가계약법 개정에 의한 의료기기 국산화 촉진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란 주제로 발제할 예정이다.

발제 이후에는 황유성 원장(한마음혈액원)을 좌장으로 모두순 팀장(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 박일호 센터장(고대구로병원 의료기기사용적합성테스트센터), 박지훈 의료기기PD(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송연훈 사무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생명기술과), 송찬규 부장(코오롱 인더스트리(주)), 전연수 사무관(조달청 혁신조달과), 정진이 과장(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 조규태 이사((주)세종메디칼)의 토론이 진행된다.

오제세 의원은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의료기기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내수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서 의료기기 국산화 확대를 위한 국가의 정책 방향을 모색해 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책토론회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이나 개인은 조합 홈페이지 게시물(http://www.medinet.or.kr/?page_id=13390&mod=document&uid=712)을 참고해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