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의료기기 특허 내놓고 기업과 교류 확대



전북대병원, 전북테크노파크가 의료기기 기업들에게 손을 내밀었다.

전북대병원은 최근 '제1회 전북대병원&전북테크노파크 특허・기술박람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병원과 외부 기업들의 지적재산권 개발을 장려하고 의료기기업체들과 밀접한 기술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을 비롯 ▲전북테크노파크 ▲전북대학교 임상의학연구소 ▲전북대병원 의료기기임상시험지원센터 ▲HCT사업단이 공동 주최했다.

1부 주제 특강에서 ▲바이오산업의 현주소와 육성방안(강신재 전북테크노파크원장) ▲서울아산병원의 기술사업화 현황과 비전(강동화 서울아산병원 교수) ▲의료특허와 나의 경험(박종관 전북대병원 교수) 등을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이어 2, 3부에서는 교수진과 기업의 특허기술 설명회 및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의 특허관련 정책 및 지원 사항이 소개됐다.

정영철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장(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이번 특허박람회를 통해 원내 구성원들이 이뤄낸 지적재산의 결실을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 유관기관 및 업체와의 지속적인 관계발전을 통해 도민들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앞서 의생명연구원 산하 임상연구지원센터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과 '산-병 연계를 통한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행사에 참석한 박희병 전무이사는 "의료기기 기업들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병원의 노력에 감사하다"며 "제조산업 발전을 위해 병원들이 많은 도움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