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상반기, ‘11만3,000개’ 기술창업 기준 역대 최고치 달성

기술창업은 정보통신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등을 중심으로 3년 연속 증가세 유지

올해 상반기 기술창업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2019년 기술창업은 11만3,482개(3년 연속 증가)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다만 상반기 창업기업은 64만2,488개로 지난해 대비 7.1%(4만 9,311개)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정책적 요인으로 급증한 부동산업 창업이 조정국면에 접어든 것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중기부에 따르면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올해 상반기 창업기업은 51만6,057개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2.4% 증가했으며, 특히 기술창업은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했을 때 5.5% 늘어 3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기반업종(OECD, EU 기준)은 제조업 + 지식기반 서비스업(정보통신, 전문·과학·기술, 사업지원서비스, 교육서비스, 보건·사회복지, 창작·예술·여가서비스)를 말한다.

기술창업 중에서는 정보통신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연구원·전문직 등), 사업지원서비스업(고용알선, 여행·사무보조 등), 교육서비스업 등 지식기반 서비스업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한편, 전통 서비스업 중 도·소매업 창업기업은 반등하여 지난해 상반기대비 6.4% 증가했으나, 숙박·음식점업 창업기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0.5% 감소했다.

조직형태별로는 법인 창업기업이 개인 창업기업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법인 창업기업은 지난해 상반기대비 4.7% 늘어난 5만4,519개로 상반기 기준 최고치를 기록하였지만, 개인 창업기업은 58만7,969개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8.1%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2.7%↑)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전년 동월대비 감소하였으나, 기술창업은 30세 미만(6.1%↑), 50대(1.8%↑), 60세이상(17.2%↑)에서 증가하였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