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메드 딥브레인’ 치매진단 보조 의료기기 인증

뇌 MR 영상 분석 정보 의료진 제공


뷰노(대표 이예하)는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DeepBrain)이 인공지능(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닥터앤서’ 치매 진단 보조 의료기기로 식약처 인증을 획득했다고 최근 밝혔다.

뷰노메드 딥브레인은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 시 활용할 수 있도록 뇌 MR 영상을 기반으로 연관성이 높은 주요 뇌 영역에 대해 사전에 학습된 모델이 자동으로 분할한 결과를 뷰어(viewer) 및 리포트 형태로 의료진에게 제공한다.

리포트에는 치매와 관련 있는 주요 뇌 영역에 대한 정량적인 측정값을 통계적 정보와 함께 제공함으로써 뇌 MR 영상을 토대로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성을 스크리닝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알츠하이머성 치매 다음으로 가장 빈번히 발생하는 혈관성 치매를 진단하는데 활용될 수 있는 백질 고강도 신호(White Matter hyperintensity·WMH) 분석 기능도 제공함으로써 임상 환경에서 치매 진단을 위한 다양한 보조적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타 제품들은 한 환자의 뇌 MR 영상을 분석하는데 적게는 10분, 많게는 몇 시간까지 걸리는데 반해 뷰노메드 딥브레인은 한 환자 당 분석에 필요한 시간이 1분 남짓으로 환자 방문 후 뇌 MR 영상 촬영 직후 결과를 바로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 주도로 서울아산병원에서 추진 중인 한국형 인공지능(AI) 닥터앤서 사업을 통해 최초로 식약처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2021년까지 국내 주요 병원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