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조합, 한국관 구성 통해 중국시장 공략

한국관 참가기업 중국 산업 요충지인 상해에서 한국산 의료기기 홍보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5월 14일(수)부터 17일(금)까지 4일간 ‘2019 중국 춘계 의료기기전시회(CMEF Shanghai 2019, 이하 CMEF)에 한국관을 구성하여 참가했다.

CMEF는 Reed Sinopharm Exhibitions Co., Ltd가 주최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시회로 매년 2회(춘·추계)로 진행된다. 상해는 중국의 경제와 물류의 중심지이자 중국 의료산업을 책임지고 있는 주요도시로써 매년 춘계 전시회가 개최되고 있다.

올해 한국 기업들은 총 84개가 참가하였고, 그 중 조합은 25개 기업이 28개 부스(252sqm) 규모로 한국관을 구성하여 참가했다. 조합 외에도 광주테크노파크, 대구테크노파크, 원주의료기기테크노벨리, 충청북도에서 지역관을 구성하여 전시회를 참가했다.

한국관은 ㈜썸텍,(3D복강경), ㈜씰테크(의료용 압력분산 매트리스), ㈜아이에스엠아이앤씨(혈관탐지기) 등이 참가하여 바이어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조합은 참가 기업의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기업 지원을 비롯하여 바이어에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쳤다.

중국, 홍콩, 인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에서 홍보관을 방문하여한국기업 제품을 소개하여 높은 관심을 보였고, 참가기업과 미팅을 주선하였다. 또한, 중국의 수출을 위한 현지화 진출 지원사업 및 법적대리인 지원 설명과 더불어 중국 진출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하여 참가기업과의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의 홍보 활동을 하였다.

㈜씰테크 관계자는 “작년에 비해 진성 바이어의 방문이 높아졌고, 이탈리아, 폴란드, 터키 등 아시아 지역 외에도 여러 국가의 바이어들이 많아졌다”라는 의견과 ㈜아이에스엠아이엔씨 담당자는 “중국, 대만,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바이어를 중점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였다”라고 말했다.

금번 CMEF 전시회는 220,000㎡ 규모로, 총 36개 국가에서 4,300여개 기업이 참가하였고, 15개 국가관이 구성되었으며, 120,000명 이상의 참관객이 방문했다.

전시회 기간 중 스마트 의료기기 및 기술 융합 의료기기의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나노기술 및 신소재 관련 하이테크 관련 세미나(IVAM Session “High-Tech for Medical Device”), 인공지능, 빅데이터, 5G의 기술을 의료기기에 접목하는 관련 세미나(Medical Science and Technology Innovation) 등 61개의 다양한 의료기기 관련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다음 제82회 중국 추계 국제의료기기전시회(The 82th China International Medical Equipment Fair Autumn 2019)는 중국 청도(QINGDAO)에서 2019년 10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