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바이오헬스 국가 비전 선포…생태계 조성 위해 4조 투자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정부의 연구·개발(R&D) 투자 규모가 오는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늘리고, 또 금융·세제 지원 등을 통해 기술 개발, 인허가, 생산, 상업화에 이르는 혁신 생태계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의료기기 시장 점유율을 2030년까지 6%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수출 500억 달러 달성, 일자리 30만 개를 신규 창출하겠다는 게 목표다.

정부는 22일 충북 오송에서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보건복지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우리나라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중점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배경에는 지난해 제약·바이오기업의 신약 기술수출이 5조 3천억원을 기록, 2017년에 비해 4배 증가하였고, 의약품·의료기기 등 수출도 144억 달러로 전년에 비해 19% 증가하는 등 우리 바이오헬스 산업이 글로벌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이고 있기 때문.

정부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기술 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에 이르는 산업 전주기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혁신 신약과 의료기기 개발을 위한 정부 R&D 투자도 확대된다.

연간 2.6조원 수준인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정부 R&D 투자를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확대 추진한다.

이를 통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차세대 유망기술 개발을 중점 지원할 예정이다.

의료기기 분야에서는 AI 영상진단기기 등 융복합 의료기기 및 수출 주력품목 기술고도화 등이 주요 내용으로 꼽혔다.

또 규제시스템도 대폭 개선된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의 적극적인 해외 진출을 위해서는 우리의 규제시스템도 국제기준과 맞아야 한다는 인식 아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확고히 지키되, 국제 기준과 맞지 않는 규제는 과감히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먼저, 의료기기 인허가 기간을 단축한다.

신기술 분야에 대한 심사 전문성을 강화하고, 심사 전담인력을 확충하는 한편, 융복합 제품에 대해 개발 단계부터 사전 상담 및 신속한 품목 분류를 통해 인허가 예측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바이오헬스 기술의 발전으로 고령화 시대에 팽창하는 의료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넓은 바다를 향해 출발하는 배에 돛을 올리듯,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의 활력을 최대한도로 끌어올려야 할 시기”라며  “우리나라는 세계적 수준의 IT 기반, 병원 시스템, 의료 데이터, 우수 인재를 갖고 있어, 우리가 보여준 잠재력을 최고도로 발휘하여 글로벌 강국으로 충분히 도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