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공인시험기관 획득




국내 의료기기 기업들의 수출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의료기기 사용적합성센터가 코라스 인정을 받아 선진국과의 상호 인증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15일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인프라 구축사업을 지원받은 서울대병원 의료기기혁신센터의 한국인정기구(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 이하 KOLAS) 인정에 관한 현판식을 개최했다.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은 국제기준에 적합한 품질시스템과 기술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국가 제도다.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은 미국, 중국, 캐나다, 일본 등의 주요국가와 각각 상호인정협력을 통해 상대국의 공인성적서와 상호 수용이 가능하다.

서울대병원은 국제기준에 적합한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2016년부터 KOLAS 인증을 추진했으며 2018년 11월 최종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을 받았다.

서울대병원은 향후 국내 기업들이 서울대병원의 사용적합성 평가 성적서를 활용해 국내 의료기기 기업은 유럽 등 선진국 인허가 획득 시 별도의 사용적합성 테스트가 필요 없어져 수출 비용과 시간절감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의료기기 사용적합성은 전기를 사용하는 의료기기 기준규격(IEC 60601-1)의 개정에 따라 새롭게 도입된 국제 규격으로 미국·유럽 등 대부분의 선진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필수 사항으로 국내에서도 2015년 1월부터 적용되고 있다.

이에 복지부는 의료기기 안전기준 강화에 따른 대응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15년도부터 국내 최초로 서울대병원을 선정·지원했고, 서울대병원은 지난 3년간 국내에서 개발된 의료기기에 대한 사용적합성 테스트를 수행해 국내 인허가 13건, 유럽 CE 인증 10건, 미국 FDA 승인 4건 등의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