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수출 전망 흐림 … 환율 위험 ↑

무역협회, 2019 수출기업 경영환경 전망 조사 내놔



올해 수출액이 전년도에 이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2019년 수출기업의 경영환경 전망 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 중 절반 이상인 68.1%가 수출 증가를 전망했으나 증가세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2019년 수출기업 경영환경 전망 조사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수출기업의 수출 환경 분석과 주요 이슈 파악을 위해 2017년 기준 수출 실적 50만 달러 이상의 986개 업체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응답한 기업들은 절반 이상이 올해도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응답했으나 증가세는 0~5% 정도로 응답해 증가세는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기업별로는 대기업 78.1%, 중견기업 72.8%, 중소기업 65.4%로 기업 규모가 클수록 수출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이 낮은 전망을 내놓은데는 급변하는 이슈와 관련된 자료를 수집하는데 전문성이 부족하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대부분의 업체가 정보 습득을 위해 '언론, 뉴스레터(78.4%) 등의 채널을 활용하고 있고, 전문가 세미나 참여(10.2%), 사내 전문과 보유(5.9%)에 불과했다.

수출과 관련돼 가장 큰 변수는 '환율 및 원자재 가격 변동'(41.4%)으로 나타났고, 이어 '글로벌 경쟁심화'(19.6%), '미중 무역분쟁'(19.0%), '주요국 금리 인상 및 신흥국 경기불안'(16.5%) 등으로 조사됐다.

협회 관계자는 "대응방안도 기업의 규모에 따라 달라 5개국 이상 기업의 비중이 5개 이상인 기업이 중소기업의 경우 52.7%에 불과해 수출 다변화를 위한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