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어린이용 인공혈관 등 31개 제품 희소의료기기로 지정





희귀․난치질환자 치료 기회 보장 위한 희소의료기기 수급 강화


희귀 난치 질환자의 치료 기회가 보다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시장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의료기기가 제 때 공급될 수 있도록 어린이용 인공혈관 등 31개 제품을 희소의료기기로 지정하여 9월 19일 홈페이지에 공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은 의료기기 공급이 중단될 경우 환자 치료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는 의료기기를 식약처장이 직접 희소의료기기로 지정하여 희귀·난치 질환자들의 치료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희소의료기기로 지정된 제품은 대상 환자수가 적은 것을 고려하여 임상시험 증례수가 적어도 허가·심사 자료로 인정되며, 허가 시 신속 심사 대상이 될 수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그동안 희소의료기기 대상 선정은 대한소아심장학회 등 의료계 전문가들 의견수렴(‘18.4〜6)을 거쳐 지난 6월 공고안을 마련하였으며, 의료기기위원회 심의(`18.8)를 통해 최종 결정했다.

식약처는 "이번 공고를 통해 희귀·난치성 환자 또는 영·유아 등 특정 유병인구들이 제 때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희소의료기기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국가 주도 공급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희소의료기기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mfds.go.kr) → 알림 → 공지/공고 → 공고에서 확인하실 수 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