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민관 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조성식





협력기금 조성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협력이 활기를 띄고 있어 주목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이하 중기부)는 최근 르노삼성,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총 150억 원의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조성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경영여건이 어려워진 자동차부품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중소기업과의 개방형 혁신 활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한 것.

중기부는 7월 4일 르노삼성,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사무총장 김형호)과 총 150억 원의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조성협약을 체결하고, 동 기금을 활용하여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은 대·중소기업간 기술협력을 위해 2008년부터 조성되어 2018년 6월말 기준으로 65개사, 6,200억원이 조성되었으며, 르노삼성은 외국인투자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동 기금 조성에 참여하고 있다.

르노삼성은 그간 2회 걸쳐(2014년 100억, 2015년 100억) 총 200억 원의 투자기금을 조성하여 23개 중소기업과 공동기술개발을 수행한 바 있다.

이 중 개발에 성공한 중소기업 13개사는 약 1천억 원의 자동차부품 매출 달성과 고용 창출 등의 높은 성과를 보여주었다.

이번에 조성되는 총 150억 원은 르노삼성이 국내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기업과 협업하여 초소형 전기차 및 차세대 파워트레인 등 미래차 핵심부품기술을 개발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를 달성하기 위해 개방형 혁신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상생협력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왔다.

지난 2월에는 '중소기업 기술탈취근절방안'을 수립·발표하였고, 5월에는 대기업과 간담회를 열어 기술탈취 문제, 납품단가 부당인하 등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아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대기업의 사내벤처 육성을 격려하고 사내벤처 창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다각적인 지원방법을 모색하기로 하였다.

이번에는 대·중소기업간 기술협력을 위해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을 조성하며 개방형 혁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이어나가고 있다.

홍종학 장관은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을 돕는 대기업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정책을 실천하는 자리”라며 “중기부는 개방형 혁신을 위한 대기업의 노력을 뒷받침 해주고, 나아가 혁신의 성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