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의료기기조합, 중국 중관촌의학공정전화중심과 MOU 체결


중국 시장에 우수한 국산 의료기기 보급이 활성화 될 것 같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6월15일 중국 북경에서 중관촌의학공정전화중심(中關村醫學工程轉化中心, 주임 조대권)과 한아의학과기유한공사 (韓亞醫學科技有限公社, 위원장 정학)와 3자간 MOU를 체결했다.

이날 자리에는 한국기업 대표로 의료기기조합 이재화 이사장, 힐세리온 류정원 대표이 참석했고, 중국 측에서는 중관촌 내 중국기업 대표가 배석했다.

중관촌은 1988년5월 중국 최초로 지정된 첨단 기술개발구를 말한다.

중관촌의학공정전화중심은 2016년 1월 설립된 정부기관으로 중국 의료기기 정책으로 인해 우수한 의료기기의 연구개발 성과를 시장에 접목하기가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산 의료기기를 중국 기관과 협력해 '녹색통로'를 통해 보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임상시험과 관련하여서도 편의 제공은 물론, 무료 사무실 제공, 생산시설 부지의 제공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서 기업은 제품에 대한 상세내용을 중문양식에 맞추어 제출하고, 이후 원사(院士)와 각병원의 임상전문가로 구성 된 전문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되면, 개별 기업과의 세부적인 협상을 통해 이후 업무가 진행된다.

조합 이재화 이사장은 "중국에서는 해외의 우수한 의료기기가 중국시장에 빠르게 보급해 중국 국민의 보건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며 "의료기기조합은 향후 위와 같은 중관촌의 지원사항등에 대하여 문서로 공식화 하고 세부협약을 통해 기업의 진출 시 협약사항이 잘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참고로 원사는 중국 공학 및 기술 분야 국무원 직속 최고 권위 학술기관인 '중국 공정원(中國工程院)'에서 매 2년 한차례 공학 및 기술분야의 최고 석학에게 제공되는 영예직이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