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오송첨단의료재단 공동기기실 현판식 열어


오송에 소재한 기업들은 제품 실험을 위해서 값비싼 장비를 구입할 필요가 없어졌다.

충북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 이하 오송재단)에서는 지난 17일 재단 입주기업들을 위해 조성한 공동기기실 현판식 행사가 열었다고 밝혔다.

오송재단에 따르면 재단 입주기업들은 공동기기실 부재에 따른 불편을 제기했고 이에 따라 29대 실험장비를 완비했다.

이는 박 이사장이 취임 직후 조성을 약속해 2개월 만이다.

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 5층에 위치한 공동기기실은 세포배양 및 시료보관, 세포관찰을 위한 세포배양실과 시료제조 및 분석실을 갖추고 생물안전작업대 등 실험장비를 구비했다. 

이로써 입주 기업들은 공동기기실을 통해 별도 비용없이 실험장비를 이용하고 추가적인 장비구매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박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취임 직후 약속한 공동기기실 조성 약속을 지켜 기쁘다. 앞으로 많이 활용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태규 신약센터장은 “공동기기실 조성이 신약개발 지원을 위한 또 하나의 교두보가 되길 바라며, 신약센터에서는 앞으로도 연구자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송재단 신약센터는 글로벌 수준의 후보물질 도출 인프라를 구축하고 바이오신약 후보물질 연구를 수행하는 산·학·연 기관을 지원하고 있다. 

오송재단은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동시에 제약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목표로 세워진 공공기관이며, 바이오 신약개발 관련 아이디어만 있으면 첨단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신약센터 건물에는 6개 기업이 입주한 상태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