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협회 창립, 초대회장 심한보 인트로메딕 대표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협회 창립총회가 10일 광주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인트로메딕 심한보 대표 등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협회 총 16명의 발기인, 보건복지부 양성일 보건산업정책국장, 대한의사협회 김록권 상근부회장,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안병철 상무,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 박종오 센터장,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가천대길병원, 전남대병원 등 산학연병 65개 기관 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성일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마이크로의료로봇 산업 성장 생태계 조성사업의 마스터플랜을 올해 상반기까지 최종 확정하겠다”며 “우리나라 미래 신성장산업으로서 4차산업혁명 대응 아이템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로의료로봇 상용화 연구개발부터 생산지원, 임상 등 제품화 과정의 전주기를 지원할 예정이므로 기업과 병원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 주문했다.

마이크로의료로봇센터 박종오 센터장은 슬라이드를 통한 축사에서 “마이크로 로봇산업은 수출과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미래 프리미엄 산업이다”이라며 "기업과 병원이 중심으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하는 시도로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창립총회에서는 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협회 정관과 2018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을 원안대로 통과시키고 심한보 회장과 심재억(바이오스타 부대표) 감사와 함께 6명의 이사를 선임했다.

초대회장으로 선출된 심한보 회장은 “진입장벽이 높은 의료기기산업에서 한국이 비교우위를 갖는 마이크로의료로봇이 신속하게 시장진출을 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와 협의하여 과감한 정부의 투자와 규제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