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인공지능(AI) 헬스케어 발전에 도움이 되고 있나?

건양대병원, 왓슨 도입 1주년 기념 심포지움 열려


인공지능 시스템이 의료 현장에 도입된지 1주년을 맞이해 그 동안의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은 17일 오후 1시 건양대병원 암센터 대강당에서 '왓슨 도입 1주년 기념 심포지움'을 개최했다.

건양대병원은 지난해 4월 중부권 최초로 인공지능 암 진료실을 개소해 인공지능 진료를 제공해 왔다.

이번 심포지움에는 국내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 분야 최고 전문가와 관련업계 종사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좌장으로는 ▲김승환 박사(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회영 교수(건양의대) ▲이언 교수(가천의대) ▲배성화 교수(대구가톨릭의대)를 참석했다.

프로그램은 ▲헬스케어에서 빅데이터 활용(데이터솔루션 정성원 상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식약처 손승호 연구사) ▲CDM 기반 병원 내 빅데이터 구축(아주의대 박래웅 교수) ▲Global application of Watson for Oncology & Genomics(IBM CK Wang) ▲암 치료제 선택을 위한 유전체 의학의 적용(건양의대 최종권 교수) ▲4차 산업혁명과 의사의 미래(前의협회장 노환규 박사) ▲정밀의료의 성공 전략(한국과학기술평가원 김한해 연구원) ▲유방암 치료에서 왓슨 적용결과 분석(건양의대 권성욱 교수) ▲인공지능 헬스케어 컨소시움의 역할(가천의대 안성민 교수) 등 총 4개 세션, 9개의 강좌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