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3D프린팅+환자 맞춤형 의료기기 개발=8억6,000만원 지원


환자 맞춤형 의료기기를 개발하고 있다면? 게다가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면?

여기 딱 맞춘 듯한 지원 사업이 있으니 지원을 서두르는 게 좋을 것 같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최근 '2017년 3D프린팅 기술활용 단종․조달애로 제품 시범제작 지원 사업'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공공분야(국방, 소방), 의료분야(보조기, 보철물), 산업분야(전기, 전자, 자동차) 등에 수요를 발굴한다는 것이다.

사업에 선정되면 맞춤형 제작을 시범 제작해 현장에 적용하는데 까지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2016년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지원 대상 분야를 2개에서 3개로 확대하고, 지원규모도 3억4,000만원에서 8억6,000만원으로 확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성주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3D프린팅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어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3D프린팅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창의적 기업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공모 및 접수는 7월 27부터 8월 28일까지 정보통신산업진흥원(www.nipa.kr)홈페이지를 통해 실시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3D프린팅 기업 및 기관 등을 위해 사업설명회를 8월 16일(수) 오후 2시 스타트업캠퍼스(판교)에서 개최한다.

자세한 사업은 홈페이지 및 사업담당자(☏043-931-5754)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