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레이언스, 말 전문 진단기기 개발 본격 나서

제주대와 산학협력 체결
"특수동물 특화 영상 장비 분야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할 것"

레이언스(대표 현정훈)가 동물용 의료기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말 전문 진단 영상 장비 제품을 개발해 시장공략에 나선다는 것.

17일 레이언스는 제주대학교와 말(Equine) 진료에 최적화된 영상처리 및 SW 개발을 위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레이언스는 제주대학교의 말 전문병원에 우리엔 PMS(Patient Management System)을 비롯 말 전용 DR(디지털 엑스레이, Digital Radiography) 시스템과 진단 SW를 지원한다.

이후 도입된 기기와 솔루션을 활용하여 말 진료의 전문성을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도 공동으로 진행한다.

레이언스에 따르면 말 진료 분야는 반려동물 진료 분야에 비해 영상 데이터를 확보하는데 한계가 있어 왔다.

이번 산학협력을 계기로, 레이언스는 말 전문 임상 영상 데이터를 확보를 통해 영상 평가의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여, 말 전문 진단 영상 장비 및 SW 개발 시 차별적인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정훈 대표는 "레이언스는 디지털 엑스레이 시스템 분야의 핵심 기술을 가지고 있는 기업"이라며 "동물용 시장 진출을 위해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과 제휴를 통해 시장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레이언스는 최근 미국 디지털 엑스레이 솔루션 기업 오스코(OSKO) 인수 이후, 세계 최초로 72인치 촬영이 가능한 동물용 디지털 디텍터(DR) 시스템 ‘마이벳 테이블(MyVet_Table-i72w)'을 선보이며 북미지역 대형 동물병원을 중심으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