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재활로봇 활성화 위해서는 '수가 제도 개선' 필요

국립재활원, 제4회 의료재활로봇 활성화 심포지엄 개최


걷지 못하는 사람을 걷도록 도와주고 병상에서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환자의 대소변을 처리해주는 로봇.

지금 한국에서 개발된 제품이지만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유는 수가가 책정되지 않거나 환자 부담이 높기 때문이다.

10일 국립재활원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한국로봇사업진흥원과 함께 로얄호텔에서 '의료재활로봇산업 활성화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재활로봇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사람들은 '의료재활로봇'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이유로 인허가, 신의료기술 보다 우리나라 '수가제도'를 손에 꼽았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일본은 2000년 4월 개호보험을 시작하면서 12개 품목에 대해서 보조금 90%를 지급하고 있다.

개호보험은 와병생활과 인지증 등의 고령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개호'의 부담을 사회 전체에서 나누어 분담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보험이다.

일본은 오랫동안 휴먼케어가 원칙이었지만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간병인구가 줄고 해외에서 인력을 공급받는데도 어려움이 있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로봇을 도입했고, 이제는 재활치료 및 간병은 로봇이 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우리나라도 급속한 고령화, 인구감소 등으로 재활로봇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지만 수가제도가 개선되지 않아 사용이 극히 제한적이고 이에 따라 관련 기업들의 제품 개발 의지가 크게 떨어지고 있다.

에스지메카트로닉스 개발 담당자는 "의료로봇을 연구하고 개발하고 있지만 모든부분이 막혀 있다"며 "인허가, 신의료기술, 수가 등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은 것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큐렉소 이훈상 대표는 "회사는 케어비데제품으로 진단 및 치료 목적이 아니어서 의료기기가 아니라는 판정을 받아 비교적 쉽게 상용화될 수 있었다"며 "정부지원사업 및 보급사업이 크게 도움이 됐지만 기간이 1년이라서 아쉬움이 많았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변화하는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 로봇에 대한 적절한 수가 제도 개선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복수경 충남대 교수는 "로봇이 단순하게 관절 운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에게 피드백을 주는 등 표준화를 시킬 수 있을 때 적절한 수가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재활로봇을 이용한 효과가 입증되고 있는 만큼 다부처간 협력을 통해서 환자들이 로봇을 이용해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