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가천대 길병원, 국산 의료기기 트레이닝 센터 개소



가천대 길병원이 국산 의료기기 트레이닝 센터를 개소했다.

우리나라 중소 의료기기 업체들과 의료진 간 가교 역할 주도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길병원은 20일 보건복지부의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센터 선정을 기념해 의료기기 트레이닝센터 개소식 및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국산 의료기기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선태 센터장(의료기기융합센터)에 따르면 국내 병원의 국내 장비 활용도는 크게 떨어지고 있다. 이는 의료진의 사용경험이 적기 때문이다.

게다가 현장 피드백을 받기 어려운 실정이어서 신제품 개발에 있어서도 어려움이 많다.

그런 이유로 최근 학회에서는 연구중심병원을 중심으로 국산의료기기 트레이닝센터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기존 가천의료기기융합센터를 통해 ▲임상교수를 대상으로 한 힐세리온의 무선 휴대용 초음파 핸즈온 코스 ▲외과 전공의 트레이닝을 목적으로 한 엠지비 엔도스코피(MGB)의 복강경 핸즈온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의료기기융합센터 김선태 센터장은 “현재 대학병원에서 우리나라 의료기기를 많이 사용하지 않아 의료진에게 사용경험 및 인지도를 높여주기 위해 트레이닝 센터를 개소하게 됐다”며 "트레이닝센터를 통해 의료기기 기업들이 자사 제품을 의료진들에게 홍보하고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