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스마트폰으로 암진단이 가능하다고?


스마트폰으로 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을까?

고대 안안병원과 고대 생명과학부의 협업으로 꿈 같은 일이 현실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김준 교수팀(고대 생명과학부)은 스마트폰으로 조기에 암을 발견할수 있는 자가진단기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폰 암 자가진단기는 김준 교수팀, 안암병원, ㈜하엘 기업부설연구소 의 공동연구의 성과물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해당 제품을 이용하면 =혈액 단 한 방울만으로 rpS3 단백질의 분비현상을 이용해 암 조기발견과 추적관찰이 가능하다.

다양한 암 환자에서 특정적으로 분비되는 바이오마커를 활용해 암을 선별하는 원리로, 이를 이용하면 암 조기발견뿐만 아니라 암 수술 혹은 항암치료 이후 환자 모니터링과 암 전이 여부, 나아가 암 발생 부위까지도 파악할 수 있다는 것.

아울러 위장관 암 환자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 현재 현장에서 사용하는 바이오마커들보다 민감도와 특이도가 높아 실제 임상에서 활용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자가진단기는 2017년 상반기에 6건의 국내외 특허 출원을 했으며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허가임상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김준 교수는 "대부분 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며 "정확하고 간편한 진단법 개발을 통해 인류의 생명과 건강을 해치는 암의 위협으로부터의 해방이 더욱 빠르고 손쉽게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