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중심병원, 국산 의료기기 트레이닝 센터 역할 맡아야"




정부에서 지정하고 막대한 비용을 투입할 연구중심병원에 국산 의료기기 트레이닝 센터를 구축하면 어떨까.

국내 의료진들이 국산 의료기기를 사용한 결과를 피드백해 줄 수도 있고, 손에 익힐 수도 있을 것 같다.

29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박순만 단장(의료기기화장품산업단)은 '국내 의료기기 산업, 블루오션이 맞는가'라는 토론회에서 "연구중심병원에 국산의료기기 트레이닝센터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단장에 따르면 국산 의료기기 사용이 확대되기 위해서는 국내 의사들의 경험이 축적될 필요가 있다.

의사들이 신제품을 사용해보고 손에 익어야 구매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

의사들이 국산 의료기기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센터 설립이 필요하고 연구중심병원이 그역할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박 단장은 "의료기기는 임상현장에서의 신뢰도가 높고 확신을 줄 수 있어야 한다"며 "정부 지원을 통해 대학병원에서 테스트, 임상시험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단장은 "연구중심병원에 국산의료기기 트레이닝센터를 구축해 의료진의 사용을 유도하면 브랜드 인지도와 함께 신뢰성도 높아져 국내 업체들의 경쟁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