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Hospitalar 2017, 한국산 의료기기 수출 가능성 엿봐

4,000만 달러 상담 진행… 600만 달러 계약 체결


최근 G2(Group of Two, 미국과 중화인민공화국)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남미 시장에서 한국산 의료기기의 가능성을 발견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제 24회 브라질 상파울루 국제의료기기 전시회(Hospitalar)에 한국관을 구성하여 참가했다.

브라질 상파울루 전시장(EXPO CENTER NORTE)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중남미 시장의 의료기기관련 최대의 전시회로 82,000㎡ 면적, 4개 홀로 43개 국가 1,090여개 기업이 참여했고, 전시회 기간 중 9만여 명 이상의 참관객이 방문했다.

조합은 이번 전시회에 28개 기업이 387㎡의 규모의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10회 참석한 ㈜메디아나(자동제세동기, 페이션트모니터), 7번 참여한 ㈜세운메디칼(혈액가온기/비뇨기과용 튜브), ㈜유신메디칼(비뇨기과용 범용튜브, 카테터 외)이 참석하였으며, 신규참여기업으로는 ㈜스탬랩이 골밀도진단기, ㈜한길텍메디칼에서 정형외과용 임플란트 및 수술기구, 에이치엔써지칼에서 내시경용투관침을 가지고 참가했다. 특히 ㈜힐세리온은 휴대용 무선 초음파진단기 선보여 바이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국관에 참가한 기업들은 이번 Hospitalar 전시회를 통해서 브라질 시장개척 및 남미 시장 확대, 신제품 홍보 목적으로 참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들은 총 4,052만달러 상담 진행하고 이 중 603만 달러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합에서 전시회 종료 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관에는 총 5,500여명의 바이어가 방문했고, 참가기업들은 총 2,300여건, 4,052만 달러의 상담을 진행하였고 603만 달러의 계약을 성사했다.

이는 전년대비 상담액 5%, 계약액 2%가 상승한 결과다.

전시회에 참가한 ㈜세운메디칼에서는 “금년 Hospitalar 전시회가 작년에 비해 많은 바이어가 방문하였으며, 조합에서 준비한 ANVISA세미나를 통해 신규기업들이 브라질 시장 진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 이렇게 전시회를 평가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43개국 1,090개 기업이 참가하였으며, 브라질 583개, 중국 212개사, 인도 44개사에 이어 한국이 33개사가 참가하여 전체 참가국중 4번째로 많은 기업이 참가하였으며, 크게 주목받은 제품은 GE 헬스케어(GE Healthcare)의 3차원 칼라 초음파 제품, 지멘스(SIEMENS)의 자기공명전산화진단장치(MRI) 제품이었다. 특히 다국적 기업 및 브라질 현지기업들 이 출품한 White홀, Green홀의 앞부분에 대부분이 방문객이 몰리는 현상도 있었다.

국가관은 한국, 미국, 프랑스, 독일, 중국, 인도 등 9개의 국가가 Pavilion을 구성하였으며, 일본, 멕시코, 유럽 등 소규모 참가국들은 하나의 블록을 구성하였다.

특히 올해 Hospitalar 전시회에서 ANVISA가 세미나를 진행하였으며, 주요 내용으로는 ANVISA 등록 시 주의할 점, 등록 후 갱신 시점에서 주의해야 할 사항에 대해 세미나를 실시하였으며, 브라질 제조업체 단체인 ABIMO 회장 프랑코 빨라몰라(Franco Pallamolla)는 개막식에서 디지털 혁명의 중요성과 정부의 복지예산 효율적 활용을 통한 개선에 대해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합은 향후 ANVISA등록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ANVISA 세미나를 개최하여 남미시장을 진출을 위해 참가기업들이 신속한 인·허가 등록을 위한 모든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합 최석호 팀장은 “브라질 의료기기시장은 까다로운 인허가, 엄격한 정부방침,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G2 시장을 대신할 놓칠 수 없는 해외시장”이라며 “참가기업 상당수가 한국관 참가로 인해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 제 25회 브라질 상파울루 국제의료기기 전시회는 2018년 5월 15일 ~ 18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