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CMEF 2017, 차별화된 한국 의료기기 힘 보여줘

1억1,536만 달러 상담 진행…1,319만 달러 현장계약 체결




한국 의료기기 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1억1,536만 달러의 상담, 1,319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상담액·계약액 각각 약 1% 상승한 것으로 최근 사드 배치로 인해 냉각된 중국과의 관계 속에서 거둔 의미 있는 성과라는 평가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5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제 77회 중국국제의료기기 춘계전시회(China International Medical Equipment Fair, 이하 CMEF)에 한국관을 구성하여 참가했다.

중국 상해 전시장(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리드시노팜(Reed Sinopharm)이 주최하는 중국 의료기기의 대표적인 전시회로 22만㎡ 면적, 7개 홀에 28개 국가 및 4,000여개 기업이 전시회에 참여했고, 전시회 기간 중 40만여 명 이상의 참관객이 방문했다.

조합은 이번 전시회에 549㎡의 규모로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39개 기업들은 전시회 기간 중 총 1억1,536만 달러 상담 진행하고, 이 중 1,319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조합에서 전시회 종료 후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시회 기간 중 한국관에는 약 5만4,136명의 바이어가 방문했다.

참가기업들은 총 1만9,609건의 상담을 통해 1억1,536만 달러의 상담액을 올렸고, 이 중에서 1,319만 달러의 현장계약을 진행했다.

이는 전년대비 상담액과 계약액이 약 1%가 상승한 것이다.

전시회에서 한국기업들은 사드 배치로 인해 냉냉한 분위기 속에서도 중국인들에게 한국 제품의 힘을 제대로 보여줬다.

에이스메디칼㈜의 ‘자가약물주입기’, ㈜멕아이씨에스 의 ‘인공호흡기’, 성원메디칼㈜의 ‘카테터’등이 전시기간 내내 큰 인기를 누린 것은 물론,

또 올해 한국관 신규참가 기업인 ㈜오케이메디텍(부목), 지엠엠씨(채혈용바늘), 티에스(스포츠테이프), ㈜포시즌(의료용모니터), ㈜홈일렉코리아(충전식무선안마기)도 새로운 아이디어가 접목된 제품들을 선보여 바이어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조합은 앞으로도 중국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합 해외사업팀 황유익 대리는 “연초 사드배치로 인해 세관 통관, 입·출국 등의 불이익과 극우세력에 의한 안전사고를 우려하였으나, 주중대사관 및 전시주최사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문제없이 통관을 마쳤다”며 “우려와 달리 전시회 기간 중 한국 기업들을 찾는 중국인들도 많아 올해도 상담액, 계약액 등 종전 기록을 갱신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도 한국 의료기기 우수성을 알려 중국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회 기간 중 주중대사관의 남봉현 식약관이 16일 한국관을 방문하여 참가사들을 격려했다.

15일 9시 30분(현지시작)에 개최된 CMEF 2017 개막식에는 리드시노팜 이사장 Ms. Yang Liu, 상하이시 위생계획위원회 부주임 Mr. Yi Chengdong, 중국의학장비협회 이사장 Mr. Zhao Zilin 등이 참석했다.

다음 ‘제 78회 중국국제의료기기 추계전시회’는 10월 29일 ~ 11월 1일까지 쿤밍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