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중국 정부, '장쑤성' 중심으로 첨단 의료기기 대거 육성 중

중국 의료기기 시장 매출액 61조 2572억원 … 2015년 비해 20.1% 증가

대규모 연구개발 투자와 전문인력 영입, 글로벌 기업과의 기술 격차를 좁혀


중국의 장쑤성이 고급 의료기기 핵심 기지로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KOTRA)가 최근 공개한 해외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의료기기 시장 매출액은 약 3700억 위안(약 61조 2572억원)으로, 2015년 3080억 위안에 비해 20.1% 증가했다.



▲ 2006-2016년 중국 의료기기 시장 매출액 추이(자료원 : 전성망)

이 가운데 병원용 의료기기 매출액은 2690억 위안(44조 5356억원)으로 72.2%를 차지하고, 가정용 의료기기 매출액은 1010억 위안(약 16조 7256억원)으로 27.3%를 보였다.

의료기기 등록 수량을 보면, 베이징·장쑤성·상하이에서 전체 등록 수량의 69%를 차지했다.

이 중에서도 장쑤성이 의료기기 분야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데, 이는 중국 정부의 대대적인 투자로 인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중국국가발전개혁위원회, 재정부, 공업정보부가 2016년 6월부터 국가개발투자회사, 중국공상은행 등 투자기구들과 연합해 선진 제조산업투자기금을 설립하고 총 260억 위안(중앙정부 60억 위안 포함)을 투입하고 있다.

이 중 중점 투자 대상은 의료기기의 경우에는 영상 의료기기, 방사능 의료기기, 심혈관 삽입 기기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장쑤성도 '장쑤성 13.5 전략적 신흥산업 발전규획'을 발표하며 5년간 지역내 의료기기 산업원을 조성해 투자하기로 발표했다.

대표적인 의료기기 산업원은 ▲장쑤의료기기과학기술산업원(江苏医疗器械科技产业园) ▲쿤산의료기기첨단기술산업원(昆山医疗器械高新技术产业园) ▲창저우국제의료기기성(常州国际医疗器械城) 등이 있다.

이들 산업원은 시험검사에서부터 인허가, 전시, 비즈니스가 한 곳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강혜인 중국 난징무역관은 "중국 의료기기 산업은 꾸준히 성장하는 유망시장"이라며 "그 가운데 장쑤성은 고급 의료기기 산업에 강세를 보이고,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토대로 장쑤성 시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저가 의료기기를 위주로 생산하던 중국 업체들은 최근 높아진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의료기기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글로벌 업체 'GE헬스케어·필립스·지멘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대규모 연구개발 투자와 전문인력 영입으로 글로벌 기업과의 기술 격차를 좁혀나가고 있는 상태다. 또 중국 정부는 병원 등의 의료기관에서의 자국 의료기기 사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강 무역관은 "중국 정부의 지원으로 중국 의료기기 브랜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이에 대한 한국 업체의 대비가 필요하다"며 "중국 의료기기 브랜드와 경쟁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에서는 한국의료기기의 중국 시장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강쑤성 내에 위치한 도시인 염성(옌청)에 의료기기현지화 센터(http://www.kmd-china.com/)를 운영 중이다.

중국 시장 동향 및 진출을 원하는 한국 의료기기 기업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