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의료기기 개발 지원사업 공청회’ 개최

보건복지부 주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관 공청회
사업 개선 방안 등에 대한 논의 진행



복지부 의료기기 개발 지원사업에 대한 기획 내용과 추진 방향(안)을 발표하고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공청회가 열렸다.

25일 진흥원은 더케이호텔 거문고홀에서 '의료기기개발지원산업'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청회는 의료기기 개발 지원사업의 기획 결과의 발표와 질의 응답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고려대학교 김법민 교수는 기획의 배경 및 경과, 사업방향 등에 대해 총괄적으로 설명했고, 이어 ▲임상수요기반 의료기기 핵심기술개발(서민아 교수) ▲환자맞춤형 정밀의료기기 개발(공현중 교수) ▲질환 극복 진단 치료기기 개발(박건우 교수) ▲가치창출형 의료기기 개발(김인영 교수) ▲의료기기 개발 Death Valley 극복 지원(한혈수 교수) 등이 발표됐다.

의료기기 개발 지원사업은 복지부가 신규로 기획중인 보건의료 R&D 신규사업 중 하나로, 기존 사업 일몰(2019년) 이후 8년간 약 5천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는 아니지만, 현재로서는 매년 인프라 사업(Death Valley 극복)에 200억, 그 외 네 가지 사업에 100억씩으로 1년에 600억씩 총 8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공청회는 다음 달로 예정된 예비 타당성 조사보고서의 미래창조과학부 제출에 앞서 마련된 자리로, 앞서 언급한 각 사업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사업별 세부과제 추진방안에 대한 논의가 함께 이뤄졌다.

복지부에서 기존에 진행하던 미래융합의료기기개발사업, 임상시험 관련 중개연구사업 등이 품목허가 및 임상시험 취득 지원 등 소기의 성과를 보였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사업화가 5%에 불과하고 인허가 등이 국내 시장에 국한돼 이뤄졌다는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수렴한 복지부는 "임상현장에서 생길 수 있는 아이디어를 기업과 연계해 실제 사업화가 5% 밖에 되지 않았던 기존 사업의 문제점을 극복하고 투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