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아르헨티나, 의료개혁을 통해 중남미 의료관광중심지로 발전 진행중


아르헨티나가 중남미 의료관광 중심으로 나서기 위한 대대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의료관련 산업이 활기를 띨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2020년까지 의료 지출이 연평균 9.7%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의 의료비 지출은 2015년을 기준으로 약 270억 달러인데, 이는 GDP 대비 4.2%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의료비지출의 연평균 성장률은 9.7%로 예상돼 2020년까지 43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측된다.

게다가 2015년 12월 집권한 마끄리 정부가 ▲의료보험 확대 ▲예방 가능한 질병 확산 방지 ▲보건사각지대 및 불평등 완화 등을 보건정책 과제로 삼아 의료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또 아르헨티나 정부는 의료개혁과 더불어 의료관광국가로의 성장을 위해 중장기 계획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아르헨티나 관광진흥기구인 ‘INPROTUR’는 ‘Argentina Authentic’이라는 슬로건 하에 12개 관광품목 안에 의료관광을 포함시켜 홍보 중이다.

아르헨티나 관광청에 따르면 2014년 1만4천명 이상의 외국인이 의료관광을 목적으로 방문했다.

주요 방문 국가는 인접국가인 칠레, 우루과이, 에콰도르, 볼리비아, 페루, 콜롬비아 등 중남미 국가다.

현지 의료계도 아르헨티나 의료관광 상공회의소를 결성하는 등 의료관광 산업화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측은 “아르헨티나 역시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기대수명의 증가와 의료기술 발달로 의약품, 의료기기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의료개혁과 더불어 중남미 의료관광 중심지를 목표로 노력하고 있는 만큼 국내 기업들의 시장 진출기회 또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