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사회보장정보원, 원격의료 기능강화 10억 규모 용역 발주

사회보장정보원은 15일 ‘의료취약지 디지털헬스케어 기능강화 및 확대 용역사업’을 발주하고 수행업체 모집에 나섰다.

지난 8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보건의료기관 ICT 활용 협진 시범사업 성과평가 및 내실화 방안’ 연구에 이어 이 달에만 두 번째 원격의료 연구다.

정보원은 제안요청서를 통해 “의료취약지 주민, 거동불편자 및 장애인 등 의료취약계층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보건의료-ICT를 융합한 신기술 서비스 활용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대도시 및 민간 중심의 의료서비스 체계를 탈피해야 한다. 공공보건의료체계 강화를 통한 공공보건의료서비스 품질 제고 및 지역주민 건강증진이 필요하다”고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정보원은 이번 사업을 통해 원격협진 기능 강화 및 원격진료·원격모니터링 기능개발, 원격협진 시스템-진단·검사기기 간 연동 인터페이스 개발·장비 구축 등을 진행하고, 웹서버 이중화, 전용회선 용량 및 영상서버 증설 등 성능과 보완도 강화한다.

또 보건기관 원격협진용 영상장비를 신규 도입하고, 수요에 맞춘 진단·검사기기를 설치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오는 12월 18일까지 진행되며, 총 10억 5200만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정보원은 “이번 사업으로 의료취약지 거주민 및 고령인구에 대한 서비스 활성화 해 의료접근성을 향상하고, 공공보건의료의 질 향상 및 ICT-의료 융합서비스 제공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며 “의료-IT 융합서비스·시스템·의료기기 등 관련 산업계 활성화 및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장 성장에 기여함으로써 국내 및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만성질환에 대한 예방적 건강관리를 통해 국민 의료비 등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된다”며 “의료의 보완·대체 수단으로서의 디지털헬스케어 서비스에 대한 유효성 검증을 통해 국민 공감대 형성 및 의료인의 인식 전환을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