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식약처, 가상‧증강현실(VR‧AR)적용 의료기기 전문가 협의체 출범

허가‧심사 기본방안 마련 목적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가상현실(VR) 또는 증강현실(AR)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지원하기 위하여 산업계‧학계‧의료계 등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된 전문가협의체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은 특정 환경이나 상황을 컴퓨터로 가상으로 만들어주는 기술을,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은 현실 세계에 가상 정보를 부가하는 기술을 말한다.

이번에 마련된 협의체는 가상‧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에 대한 허가 대상 범위 및 기준 등을 논의하고, 이를 토대로 '가상‧증강현실 적용 의료기기 허가‧심사 기본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첫 번째 회의는 4월 19일 연세세브란스빌딩(서울 중구 소재)에서 발족식과 함께 개최됐다.

주요 논의 내용은 ▲가상‧증강현실 기술동향 ▲가상 의료훈련 시뮬레이터 소개 ▲향후 일정 및 방향 논의 등이다.

참고로 가상‧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된 제품들은 세계 시장규모가 2017년 200억 달러에서 2020년 1,500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의료기기분야에서는 증강현실 시뮬레이션을 통해 수술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거나 재활 치료를 할 수 있는 제품 등이 연구‧개발 중이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