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WVC 통해 미국 동물용 의료기기 시장 진출한다

미국서부수의과학회(WVC) 학회에 국산 의료기기 10개 기업 전시회 참가




국산 의료기기 제조 기업들이 동물용 의료기기의 미국 시장 개척을 위해 90년 역사 수의과학회에 참가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3월 6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미국 서부 수의과학회(Western Veterinary Conference, 이하 WVC 2017)’에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했다.

이번 조합에서 학회 참가 결과를 조사한 결과 , 한국 기업에 상담을 위해 방문한 수의사는 총 2,500여 명, 상담액은 982만 달러, 계약액은 85만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상담액은 전년대비 1%(전년 981만 달러), 계약액은 전년대비 5%(전년 81만 달러) 증가한 수치다.

조합은 미국 동물용 의료기기 시장 개척을 위해 2009년부터 동 학회를 참가하고 있다.

동물용 의료기기 시장은 인체용 의료기기와는 달리 FDA인증 없이 시장 진입이 가능해 국산 의료기기의 본격적인 수출에 앞서 시장 가능성을 살펴보기 위해 마련될 예정이다.

올해 한국관은 나노바이오시스㈜, ㈜메디아나, ㈜바디텍메드, 바이오라이트㈜, 사이언스메딕㈜, ㈜엠아이텍, ㈜인트로메딕, ㈜제노스, ㈜참메드, 한일치과산업㈜(가나다순) 등 총 10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환축감시장치, 면역화학검사시약 및 검사지, 일회용연성내시경 등의 장비들을 선보였다.

WVC 2017은 수의학과 관련한 컨퍼런스, 전시회, 컨설팅 교육 등 세계 수의과 의사들을 위한 다채로운 교육 및 전시 행사로 꾸며졌다.

주최측에 따르면 올해 89회를 맞이하는 WVC 2017은 총 20,000㎡ 공간에 세계 각국의 수의사를 비롯해 동물용 의료기기 딜러, 관련 종사자 약 15,000명이 방문하였고, 미국, 캐나다, 한국 등 6개 국가의 기업이 참가했다.

동물용 의료기기 신기술 관련 세미나, 동물용 의료기기 관련 교육(Continuous Education) 세미나 등이 진행됐다.

진행된 300여개의 세미나 중에서 정형외과 분야 강좌에 많은 수의사들이 관심을 보였다.

진행된 과정에는 ‘경골 고혈압 절골술’, ‘연조직 및 정형외과 수술 실습’, ‘스포츠의학- 송곳니 재활 및 재생의학’ 등에 대한 내용에 많은 관심이 몰렸다.

조합은 한국관을 구성하고 한국 기업을 홍보하는 등의 지원을 통해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했다.

조합은 한국 기업의 성과 극대화를 위해 기존 바이어에게 홍보메일을 발송하고, 한국관 리플렛을 전시회 기간 중에 배포했다.

한편, 내년 제90회 미국 서부 수의과학회(Western Veterinary Conference 2018)는 라스베가스에서 2018년 5월 5일부터 7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