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MEDICA 2016, 한국 기업들의 상생 주목



1억5,384만 달러 상담 진행…3,226만 달러 계약을 체결






한국 의료기기 기업들이 참신함과 뛰어난 기술력으로 다시금 주목을 받았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독일 뒤셀도르프 전시장(Messe Duesseldorf)에서 개최된 ‘메디카 2016(MEDICA 2016)’에 220여 한국 기업(개별관 140개 기업, 한국관 80개 기업)과 함께 참가했다.

올해 메디카는 11만 5.000㎡의 면적 17개의 전시홀에 70여개 국가 6,000여 기업이 참여했다.

메디카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의료기기 전시회로 매년 전시회 기간 중 13만여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고 있다.

올해 한국기업은 참가국 기업 순위에서 7위에 오르면서 의료기기 산업의 세계적인 위상을 드러내기도 했다.

참가기업 수는 독일이 1,440개, 중국이 740개, 미국 413개, 이탈리아 353개, 프랑스 283개, 영국 239개, 한국이 217개 기업이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

조합은 전시회가 마무리되는 마지막 날 설문조사를 통해 한국관 참가 기업들에 대한 성과를 수집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국관에는 총 3,742명의 바이어가 방문했고, 참가기업들은 총 2,955건, 1억5,692만 달러의 상담을 진행해 3,226만 달러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하여 상담액과 계약액이 모두 2~5% 상승한 수치로 조합이 진행한 바이어매칭 사업의 결과이기도 하다.

바이어매칭이란 지난 십 여 년 간 메디카를 개최하며 쌓은 네트워크를 통하여 전시 약 3개월 전인 9월부터 한국관을 홍보하여 바이어와 1:1 매칭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국관은 웨어러블 통증 치료기, 로봇을 이용한 재활 치료기, 낙상 방지 에어백 장치, 진동을 이용한 폐렴 치료기, 모니터와 장치를 하나로 만든 포터블 올인원 ENT 유닛 등 새로운 아이디어가 접목된 신제품들을 선보였다.

특히 올해 메디카에서는 이동형 진단장치(POCT, Point of Care Tech)와 관련된 제품들이 대거 선보였다.

최근 병원들은 더욱 빠르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시간과 비용을 낮추기 위해 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장비들을 원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혈당측정과 혈액가스 측정에 관련 장비들을 많이 활용하라고 권고하고 있어 관련 장비들의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올해 전시회는 작년 대비 관람객 수가 다소 줄어들으나 계약액은 오히려 증가하였다”며 “이는 조합이 10여 년 간 진행해오고 있는 바이어매칭을 통해 유럽 바이어들에게 홍보를 진행해 인지도가 높아졌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말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