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중국 현지화 진출, 염성시로 추진

강소성 염성시 한중산업원을 현지화 진출 지역으로 선정, 한중산업원과 협약 체결 



한국 의료기기 기업들의 중국 생산기지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은 9월 21일 오전, 중국 염성시에서 국내 의료기기 기업의 중국현지화 진출을 위해 한중산업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한국 의료기기 기업이  ‘의료기기 중국 현지화 진출 지원사업(이하 현지화사업)’을 통해서 염성시에 진출할 경우 성공적인 현지화 정착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현지화사업은 지난 2015년 9월 중국 상해 경제사절단 행사에서 진행된 ‘보건의료분야 사이닝 세레모니’의 후속조치로 한․중FTA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중국의 염성시 경제기술 개발구관리위원회 곽옥생(郭玉生) 주임,  마준건(馬俊健) 당서기 및 구빈(瞿斌) 한국공업원 주임, 한국은 의료기기 제조기업 대표 15명으로 구성된 ‘의료기기 중국 현지화 시찰단’ 이 참석했다.


조합 이재화 이사장은 “중국은 의료기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매력 있는 시장이나 인허가 등 높은 비관세장벽과 공공시장에서 자국보호정책(Buy China)때문에 수출에 애로가 많았다”면서 “조합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의료기기의 중국 현지화 진출의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조합은 지난 1년간 국내 의료기기 기업의 중국 현지화 진출을 위해 중국의 많은 산업단지를 조사했고, 연태시, 염성시, 위해시, 남통시를 현지화 진출 후보지역으로 선정했다.

또한 최종 진출 지역을 선정하기 위해 현지 진출 전문가단을 구성하여 각 산업단지의 투자환경, 제조인프라 등을 평가하는 과정을 거쳐 염성시를 우선협상대상지역으로 선정했다.

한편 조합은 업무협약과 함께 중국 강소성 염성시 한중산업원 시찰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조합은 중국으로 현지화 진출계획을 가진 제조기업으로 ㈜대성마리프, ㈜우영메디칼, ㈜파인메딕스, ㈜피엔에스미캐닉스, ㈜네오팩트의 대표로 구성된 시찰단을 꾸려 우선협상대상 지역을 살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시찰단은 중국 현지화 전략 후보지역을 시찰하고 향후 현지화 진출에 관련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염성시는 진출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정책과 판로개척, 인허가 지원 정책을 제시했다.

조합은 그동안 조사 분석한 자료와 이번 시찰을 통해 중국 염성시에서 제시한 정책들을 토대로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중국 현지화 진출지원사업’ 으로 한국 의료기기 기업이 성공적으로 중국 진출을 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