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조합, 라오스 병원개선사업 협력키로


 라오스 보건부 차관 미팅, 한국산 의료기기 우수성 강조 


라오스 병원개선사업에 한국산 의료기기가 대거 보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기대된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박근혜 대통령의 라오스 순방기간 중이었던 지난 9월 8일부터 10일까지 라오스 비엔티안을 방문해 9월9일 라오스 보건부 포똔 무용팍(Phouthone Muongpak) 차관과 미팅을 진행했다.

주요 내용은 라오스의 보건의료서비스 향상을 위한 병원개선사업에 의료기기조합이 적극 협력하기로 한 것.
 
라오스는 열악한 의료서비스환경으로 인해 많은 국민이 태국으로 원정 진료를 가고 있는 상황이어서 정부차원에서 병원개선사업을 준비중이다.

기존 설치돼 있는 미국이나 유럽산 의료기기의 경우 사후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아시아 국가의 의료기기로 전환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국산 의료기기는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해 정부 차원에서 큰 관심을 갖고 있다.

또한 베트남 지원센터를 통해 사후관리를 진행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우선 조합은 한국산 의료기기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라오스 정부와 함께 향후 구체적인 사업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9월 10일 라오스 보건부 산하 국립병원인 미따밥 병원(Mittaphap Hospital)을 방문해 현지 진료환경과 주요 의료기기들을 둘러봤다.

방나꼰 디따똥(Vangnakhone Dittaphong) 진료센터장과의 미팅을 통해 의료현장의 어려움과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 논의하기도 했다.

이번 미팅의 후속조치로 조합 베트남 센터(센터장 최동호)는 10월 중으로 다시 라오스 보건부를 방문, 병원개선사업을 위한 구체적인 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