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cal Devices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발행 웹진

인사드립니다 - 에너지움(주)






에너지움(주)(대표 박준호)은 의료기기 기업과 의료기관에서 필요로 하는 자동화시스템을 설계 공급하는 회사다.

1999년 설립된 회사는 초창기 현대, 기아자동차에 핵심적인 제조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기 시작했고, 이후 사업 분야를 다각화해 병원 및 진료소에 필요한 실험 자동화 시스템 분야에 진출하고 있다.

현재 에너지움은 채혈 혈액 분류 자동화 시스템인 ‘GNT’, 병원 내 혈액 튜브 전송 시스템인 ‘FLEXTRAC’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해당 시스템은 국내 대학병원에서 도입해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현재 국내 병원용 자동화 시스템을 공급하는 기업은 일본의 2개 기업이 전부다.

에너지움은 이들에 비해 후발주자이지만 자동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 앞으로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물론 거기에는 국내기업으로서 자동화 시스템의 필수요소인 디자인, 정확도, 소프트웨어기술, A/S도 차별화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에너지움의 대표적인 제품인 GNT는 환자가 정확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과거에는 임상병리사가 채혈을 하면서 환자 정보가 바뀌는 일이 종종 발생했다. 그러나 해당 자동화 시스템은 환자 정보 태그를 입력하는 순간 채혈 튜브에 라벨링이 진행돼 임상병리사에게 배달된다.

임상병리사는 채혈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 채혈을 마친 혈액을 튜브에 넣고 검사 바구니에 넣으면 병원 내 진단검사 시스템으로 전달돼 검사가 진행된다.

이를 기본으로 소형화한 자동화 시스템이 ‘HENs’이고 이동성을 강조한 제품이 ‘HENc’이다. 해당 제품들을 이용하면 환자가 채혈실을 방문하지 않고 임상병리사가 직접 환자가 있는 병실을 방문해 채혈을 진행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에너지움은 지난해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의 새로운 맴버로 이름을 올렸다. 조합에 가입한 이유는 최근 개발한 GNT, HENs, HENc, FLEXTRAC 등을 해외에 소개하려는 목적이었다.

조합은 2000년부터 중기청 등의 지원을 받아 12개국 의료기기 전시회에 한국관을 구성하고 국내 의료기기 기업들의 수출을 돕고 있다.

독일 의료기기 전시회 ‘메디카’,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 ‘아랍헬스’ 등 국내 200여개 기업들이 참여해 국내 의료기기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에너지움은 의료기기 기업들과 협력할 수 있는 부분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의료기기 양산에 필요한 자동화 시스템을 공동 개발해 보급할 수 있다는 것.

에너지움 임성용 부장은 “자동화 시스템이 도입되면 불필요한 실수를 크게 줄일 수 있어 기업의 생산성이 크게 높아질 수 있다”며 “에너지움은 의료산업에 자동화 시스템이 필요한 곳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김정상 기자 sang@medinet.or.kr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2017 . Powered by Blogger.